김정희·박인·이장권 예비후보 회견…"홍 전 대표 서울 지켜달라"
홍준표 양산을 출마 의사에 한국당 예비후보들 "철새 전략공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험지 출마'를 요구받은 홍준표 전 대표가 경남 양산을 선거구 출마 의사를 밝히자 이 지역구 같은 당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김정희·박인·이장권 양산을 예비후보는 12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이 '철새 전략공천'을 하면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홍 전 대표를 전략공천하는 순간 '대한민국 대표 철새'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오명에 면죄부를 주게 된다"며 "지역 주권을 짓밟는 행위에 강력한 저항을 불러 한 치 앞을 가늠할 수 없는 혼란 정국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산은 결코 험지가 아니며 지역 후보로 충분히 상대를 누르고 지역구를 탈환할 수 있다"며 "홍 전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 권유와 대다수 당원동지 뜻에 따라 서울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중앙당이 구태적 전략공천을 단행한다면 단일대오로 결연히 대응할 것이며 그 책임은 공관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홍 전 대표는 공천관리위의 서울 강북 출마 제안에 양산을에 출마해 김두관 의원과 맞붙겠다는 타협안을 제시했고, 공천관리위는 이를 수용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는 모양새다.

이 지역구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가 있는 곳인 만큼 홍 전 대표가 출마한다면 김 의원과 '낙동강 혈투'가 벌어질 전망이어서 부산·경남(PK) 총선 판세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