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 등과 '비례대표 경선' 시민선거인단 참여 협약
심상정, '그린뉴딜 경제전략' 발표…"회색경제서 녹색경제로"(종합)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는 12일 현재의 경제구조를 지속가능한 체제로 바꾸기 위한 이른바 '그린뉴딜 경제전략'을 발표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그린뉴딜 경제전략 발표 및 토론회'를 열고 "한국사회는 성장의 위기, 불평등의 위기에 더해 사회시스템 전체가 흔들리는 근본적인 위기에 직면했다"며 "토건경제, 회색경제, 탄소 집약 경제와 과감히 단절해야 한다.

지금 당장 대전환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회색경제에서 녹색경제로 획기적인 방향 전환을 하자"며 "그 시작은 10년 안에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탄소배출을 감축하고 2050년까지 순 배출 '제로'에 도달하겠다고 정치적 의지를 천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혁신가형 국가'로 국가의 역할이 혁신돼야 한다"며 "국가는 시장실패에 대한 소극적인 개입을 넘어서, 적극적인 시장 창출을 통해 경제의 불확실성을 제거해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심 대표는 또 "'동아시아 그린동맹'을 구축해야 한다"며 "한·중·일 '탈탄소 클럽'을 만드는 것을 시작으로 공통 탄소가격 설정 등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심 대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과제로 10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 203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및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40%로 확대 ▲ 2030년까지 전기자동차 1천만 시대 개막 ▲ 전기차 고속 충전인프라 구축 추진 ▲ 에너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 200만호 추진 ▲ 지역 재생에너지산업·순환경제 산업 확산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 국가 신규 연구개발 투자의 50% 녹색성장에 투자 ▲ 탈 탄소산업·농업 육성 ▲ 산업구조 전환에 따라 어려움에 처하는 노동자·중소기업·지역경제 지원 ▲ 매년 국내총생산(GDP) 1∼3%의 녹색투자재원 마련 ▲ '그린뉴딜 추진 특별법' 입법화 및 국회 그린뉴딜특별위원회 구성 등이 그 방안이다.

정의당은 이를 '새로운 10년을 위한 미래 경제전략'으로 삼고, 4·15 총선 이후로도 꾸준히 장기 과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 지부',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과 각각 시민선거인단 참여 협약을 했다.

정의당은 비례대표 후보 선출을 위해 개방형 경선을 하기로 하고, 당원 외 시민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을 모집 중이다.

아울러 노동·시민단체 등과 시민선거인단 참여 협약을 하는 느슨한 형태의 '선거연대'를 진행 중이다.

지난 7일에는 장애인단체 연합체인 '장애인차별철폐 2020총선연대'와도 협약식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