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0여명 계획했다가 30여명으로…'지휘소 연습' 참가로 잠정 결정
군, 태국 코브라골드 훈련 참가인원 축소…"코로나19 상황 고려"

군 당국이 2월 말 태국에서 실시되는 코브라 골드 다국적 훈련에 해병대를 보내지 않고 지휘관과 참모 위주 병력만 보내기로 잠정 결정했다.

군 당국은 애초 해병대 등 470여명의 병력을 보낼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동남아까지 확산하자 지휘관 등 30여명으로 참가 인원을 축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은 12일 "올해 코브라골드 훈련에 함정과 해병대 병력은 참가하지 않는다"며 "'지휘소 연습'을 위한 지휘관·참모 위주의 인원만 참가하기로 잠정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세 등을 고려해 출국 전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군은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우리 장병들의 안전 등 전반적 상황을 고려해 판단했다"며 "지휘소 연습 참가 인원에 대해 철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태국 측과 긴밀히 협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코브라 골드훈련은 1982년부터 미국 태평양사령부(현 인도·태평양사령부)와 태국군 주도로 매년 개최되는데 한국 해병대는 2010년부터 참가하고 있다.

올해 코브라 골드 훈련은 이달 25일부터 내달 6일까지 태국 핫야오 해안 등에서 실시된다.

이번 훈련에는 한국, 미국,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중국, 일본 등 9개국이 참가한다.

해병대는 함정 등 해군 전력이 포함된 대대급 병력과 상륙돌격장갑차 8대 등을 보낼 예정이었다.

군 당국은 애초 15일께 상륙함(LST) 1척에 해당 병력과 장비를 태워 출항할 예정이었다.

훈련 인원이 축소되면 민항기를 통해 병력을 보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는 코브라 골드 훈련의 핵심인 상륙 훈련에서 해병대 병력은 실제 기동을 하지 않을 전망이다.

군 당국은 코로나19가 중국을 넘어 태국 등 동남아로 확산하자 훈련 참가 여부를 고심했다.

텅쉰(騰迅·텐센트)의 이날 오전 7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3명에 달한다.

인접국인 싱가포르 47명, 말레이시아 18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만에 하나 코로나19 의심 증상자가 함정에서 발생했을 경우 격리 등의 조치가 쉽지 않다는 지적에 군 당국이 참가 규모를 축소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훈련 인원 축소나 불참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훈련 참가국은 한국을 제외하고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에어쇼에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를 참가시키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