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양산을서 김두관과 대결 가능성
김태호는 경남 창원성산으로 차출
당 중진들 수도권 험지 대신 PK험지로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홍준표 전 대표의 PK출마 요청을 수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초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고집했던 홍 전 대표는 11일 경남 양산을로 옮겨 출마할 수 있다는 '타협안'을 제시했다.

양산을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곳으로 더불어민주당은 이곳에 경남지사 출신인 김두관 의원을 전략 배치한 상황이다.

이에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장소를 벗어나겠다는 의사를 피력함으로써 '절반의 수확'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한국당에선 홍 전 대표가 양산을에서 김두관 의원과 대결하는 구도가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 홍 전 대표와 김 의원 모두 경남지사를 지낸 만큼 '경남지사 간 대결'으로 주목을 받아 한국당 전체 판세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편 한국당에서는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경남 창원·성산으로 출마시키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호 전 지사의 경우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 의사를 밝혀왔다. 수도권 험지 출마 요청을 거둬들이는 대신 대안으로 창원성산 출마를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창원성산은 정의당 고(故) 노회찬 의원의 별세로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같은 당 여영국 의원이 당선되는 등 진보 성향 표심이 강한 곳이다. 김 전 지사로서는 더 이상 험지 출마 요청을 거부할 방법이 없어 창원성산 출마가 그나마 좋은 조건일 수 있다.

한국당은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표가 서울 및 수도권 선거를 주도하고,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는 '낙동강 벨트'를 이끌면서 PK에서 승리를 거두겠다는 전략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