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 남은 교민과 중국인 가족을 데려오기 위한 세 번째 정부 전세기가 11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