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흡수통합' 제안…대안신당 "손학규·정동영 퇴진 전제로 수용"
박주선, 손학규와 논의키로…각당, 밤사이 입장 정리해 내일 담판 시도
'호남 기반' 3당, 17일까지 통합키로…공동대표·흡수통합 가닥(종합2보)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 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은 17일까지 조건 없이 통합하기로 했다.

특히 통합 정당의 지도부를 각 당에서 한명씩 참여하는'공동대표 체제'로 구성한다는 데 의견 접근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의 '흡수통합' 제안에 대해서는 대안신당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의 퇴진'을 전제로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정당은 각 당 내부 논의를 거쳐 오는 12일 담판을 시도한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통합 방안을 논의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회동 후 브리핑에서 "우리 3당은 17일까지 기득권 포기를 포함한 조건없는 통합을 하기로 했다"면서 "3당 통합이 실현된 이후 제정치 세력과 2차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3당은 통합된 새로운 당의 당헌과 정강·정책 논의를 위해 실무 소위를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당 당명과 당헌을 논의할 소위, 정강·정책을 다룰 소위 등 2개가 구성돼 12일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그는 합의사항 문구 중 '기득권 포기'에 대해 "공천권이나 공천 지분을 주장하지 않는다는 취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2선 퇴진 요구가 나오는 바른미래당 손학규·평화당 정동영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당내 논의를 해야 할 문제로, (각자) 당에 가서 이야기하기로 했다.

아직은 발표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주현 위원장은 "소상공인, 청년 세력과의 후속통합을 빨리 추진하기 위해 3당 통합을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하고, 제 세력과의 접점을 계속 넓혀가겠다"고 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신당 지도체제 및 통합 방식과 관련해서도 상당부분 견해차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엽 위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당명을 고치고 당헌과 정강·정책을 손봐서 합치면 말이 흡수합당이지 신설합당과 똑같다"고 밝혔다.

대안신당이 앞서 '신설합당'을 주장하던 것에서 진전된 언급이다.

유 위원장은 또 공동대표 체제로 지도부를 구성하느냐는 질문에 "3당이 합의해 추대한 사람이 대표를 하거나, 각 당이 추천해서 대표를 내는 방법도 있다"며 "현재 대표들을 임시로 하자는 요구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대안신당은 기존 대표들의 퇴진을 전제로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흡수통합' 방안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며, 바른미래당과 평화당도 이를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동대표까지는 접근이 이뤄졌다"면서 "손학규 대표도 우리가 (3당 회동에서) 얘기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당 관계자도 "정동영 대표가 협력한다는 입장이다.

대통합이 우선이고, 리더십은 부차적인 문제"라면서 "모든 조건에 대해 합의가 원만하게 이뤄졌을 때 가능한 것이지만, 흡수통합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박주선 위원장은 이날 논의를 토대로 손학규 대표를 만나 지도부 구성과 관련한 방침을 결론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내일 오전 10시 3당 통합추진 대표들이 다시 모이기로 했다"면서 "오늘 밤 각 당에서 논의가 어떻게 진전되느냐에 따라 통합 방향이 정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