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력은 6개월 이상 근무시 표기 가능…최고위 결정 준용
선관위에 '미래민주당' 창준위 결성 신고…민주당 "우리와 전혀 관계없다"
민주 선관위, 경선 후보경력 표기시 '대통령 이름' 사용 불허(종합)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운열)는 11일 4·15 총선 당내 경선에서 후보자 경력 표기 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전·현직 대통령 이름이 포함된 명칭의 사용을 불허했다.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연 선관위는 이와 함께 6개월 이상 근무했을 때에만 청와대 경력을 표기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지난달 30일 최고위원회의가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적합도(당선가능성) 조사에 적용하기 위해 의결한 기준을 경선에서도 그대로 쓰겠다는 방침이다.

최운열 선관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최고위 의결로 대표 경력을 적용하는 공천 단계에서 전·현직 대통령 이름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을 준용해 경선에서도 적용하기로 했다"며 "청와대 경력은 6개월 이상 경력자에 한해 직함 사용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또 공관위의 경선 결정이 나오면 선거를 신속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경선 투표 방식은 투표권자가 전화를 받을 때까지 반복해 발송되는 '강제적 ARS(자동응답)'를 첫날 두 차례, 둘째 날 세 차례 진행한 뒤 셋째 날부터는 '자발적 ARS'로 전환하기로 했다.

경선에 쓰일 ARS 운영 업체는 당 홈페이지에 공고해 접수를 한 뒤 서류심사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최종 선정한다.

선관위는 이날 선거인단·투표·공명선거 등 3개의 분과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례대표경선분과위는 추후 구성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경선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국민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신중하게 선거 관리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위원 모두 특정 후보나 세력의 유불리를 염두에 두지 말고 중립적 지세를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이 원하는 후보를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뽑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앞으로 위원들이 경륜과 지혜를 모아 모든 경선 후보들이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 세부 규칙을 정하고 경선 과정을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관리해 민주당 총선 승리의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오는 13일 오후 4시 두 번째 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천세경 씨가 대표를 맡은 '미래민주당' 창당준비위원회가 결성 신고를 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다.

결성 신고 후 창당 활동과 등록 신청, 선관위의 심사를 거쳐야 정식 정당 등록이 가능하다.

민주당 관계자는 "미래민주당은 민주당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을 만든 것처럼 민주당의 위성정당으로 오인할 수 있는 '미래민주당'을 만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8일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문을 보내 "미래민주당 등 민주당 유사 명칭이 정당 창당에 사용되지 않도록 해달라. 유권자들이 정당명을 오인하고 혼동해 정치적 의사 형성에 심대한 왜곡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요청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