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수상에 '봉준호 마케팅'에 들뜬 대구 정가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오스카에서 4개 상을 휩쓸자 고향인 대구 지역 정계가 '봉준호 마케팅'으로 들뜨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11일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에 들어설 대구시 신청사 옆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를 영화 테마 관광 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달서병 당협위원장인 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봉 감독은 대구 출신으로 대구의 자랑이다"며 "아카데미 수상을 계기로 영화박물관을 설립해 영화를 문화예술 도시 대구의 아이콘으로 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대구 중·남구 의원은 "대구 남구 출신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상 수상을 축하하며, 남구에 영화관 등 문화시설 확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영화 불모지나 다름없는 대구에서, 특히 영화관이 없는 남구에서 태어나 세계에 이름을 떨친 봉준호 감독은 대구의 자랑이고 한국의 자랑이다"고 축하했다.

대구 중·남구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배영식 예비후보는 "봉 감독의 위대한 공덕을 영구 기념하고 계승시켜야 한다"며 그를 주제로 영화 거리, 옛집 복원, 동상 등을 내걸었다.

장원용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도 남구 대명동에 봉준호 기념관을 건립하고 공원을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페이스북에 "자랑스러운 대구의 아들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4관왕 수상에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며 "당신이 대구 출신이어서 더욱 자랑스럽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