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나라 어려운데 큰 결단"…황교안 "선배님 본받아 '종로의 아들' 될것"
"오늘내일 중 예비후보 등록"…잠원·용인 자택처분에 "절차 밟고 있다"
황교안, 이승만 사저 찾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종로구에 있는 이승만 전 대통령 사저 '이화장'을 방문하는 등 사흘째 지역 행보를 이어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이화장과 '이승만 대통령 기념관'을 찾아 이 전 대통령의 양아들인 이인수 박사 부부를 예방했다.

그는 초대 대통령인 이 전 대통령의 동상에 묵념한 뒤 "어릴 적 그 모습이 기억난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라는 너무 귀한 말씀"이라고 말했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해방 이후 이 전 대통령이 국민 단결을 호소하면서 쓴 정치적 구호다.

황 대표는 "어려울 때일수록 뭉쳐야 한다"며 "대통합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인수 박사는 황 대표에게 "목숨을 다해서 이 나라를 구해달라"고 당부했고,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지키고 꼭 살려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 박사 부부에게 "사람을 어디서 만나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

여기서 만나 뵈니 마음도 새로워지고 뜻도 강해지고…"라며 "힘이 난다.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박사의 부인 조혜자 여사는 "꼭 승리하시라"고 격려했다.

황교안, 이승만 사저 찾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황 대표는 이어 명륜동의 한 카페에서 박진 전 의원을 만났다.

박 전 의원은 종로에서 내리 3선(16·17·18대)을 했다.

그는 황 대표의 경기고등학교 2년 선배기도 하다.

박 전 의원은 "후배님이 나라가 어려운데 큰 결단을 해주셨다"며 황 대표의 종로 출마를 치켜세웠다.

황 대표는 "'종로의 아들'이 되기 위해 선배님의 본을 잘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종로가 정치 1번지라고 하지만, 소외되고 낙후된 지역도 많다.

두루두루 잘 살펴보시라"고 조언했고, 황 대표는 "어려운 분들, 당에 대해 호감을 덜 느끼시는 분들, 이분들을 먼저 찾고 자주 찾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정말 어려운 상황이 돼버린 종로 지역구에서 죽기를 각오하고 열심히 하겠다"라고도 했다.

황 대표는 박 전 의원을 만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오늘내일 중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잠원동과 경기 용인의 자택 처분에 대해선 "지금 그런 절차를 밟고 있다"고 했다.

종로에 사무실이나 전셋집을 얻을 계획인지 묻자 "당이 알아봐야죠"라고 답했다.

지난 9일부터 종로 지역을 다니고 있는 황 대표는 "종로가 대한민국의 중심에 있기도 하고, 현재의 이슈들이 여기서 녹아나기도 하고 분출되기도 한다"며 "(주민들도) 그런 측면에서 자긍심을 느끼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여전히 문제는 경제다.

몇 군데 다녀보니까 문 닫은 곳이 참 많고, '임대문의' 써 붙인 곳도 많았다.

장사하기 어렵다는 얘기"라며 "대한민국 정치와 경제의 중심이었던 곳이 되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이승만 사저 찾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