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정치 좀 대국적으로 하시라" 핀잔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의 '1980년'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하며 법적조치를 언급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걸핏하면 법적 조치를 운운한다"며 핀잔을 줬다. 사진은 지난 9일 성균관대학교 인근 골목을 거닐고 있는 황 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의 '1980년' 발언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하며 법적조치를 언급한 것에 대해 정의당은 "걸핏하면 법적 조치를 운운한다"며 핀잔을 줬다. 사진은 지난 9일 성균관대학교 인근 골목을 거닐고 있는 황 대표.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세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시라"면서 핀잔을 줬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최근 '1980년' 발언을 내뱉은 황교안 대표의 설화에 대해 5·18과 관련없다는 해명을 내놓으면서 유언비어 유포 시 법적 조치하겠다는 엄포를 놓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겁박을 통해 국민들의 의사 표시를 틀어막겠다는 한국당의 태도가 어쩜 유신 독재 사고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는지 모르겠다"면서 "닭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는 법이다. 이번 일이 아니라도 숱한 경험을 통해 국민들은 황 대표의 진면목을 충분히 알아봤을 것"이라고 첨언했다.

김 부대변인 또 "걸핏하면 법적 조치를 운운하는 황 대표와 한국당은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 황 대표는 모교인 성균관대학교 방문 과정에서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라는 발언으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무슨 사태'로 표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당은 11일 "황 대표가 당시 언급한 내용은 1980년 5월17일에 있었던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아닐 수 없게 됐던 상황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5·18 민주화운동과 관계 없는 발언을 억지로 왜곡하는 네거티브 공세는 불법적인 허위사실 유포"라면서 앞으로 발생하는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에는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