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대상 제외에 "금, 제명해달라" 지지자들 반발…당사 앞 1인 시위도
'노무현 사위' 곽상언·'정밀심사' 민병두·이훈도 면접
여, 총선후보 면접 사흘째…금태섭에 '공수처법 기권표' 질문(종합)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4·15 총선 공천을 위한 예비후보 면접 심사를 사흘째 이어갔다.

지난 9일 경기 지역(79명)과 전날 경기·전북·전남·광주·인천 지역(100명)에 이어 이날은 서울·충북·충남·경북·대구·대전 등 33개 지역구 예비후보 90명이 면접 심사를 받았다.

특히 이날은 현역 의원과 청와대·구청장 출신 인사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지역구들이 포함됐다.

서울 성북갑의 유승희 의원과 김영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서울 노원갑의 고용진 의원과 유송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 서울 은평을의 강병원 의원과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 등이 면접에 나서서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강병원 의원과 김우영 전 구청장은 누가 후보가 되든지 당의 승리를 위해서 함께 하겠다는 의미에서 면접장에서 악수했다.

고용진 의원은 청년의 정치진출과 관련해 "당에서 커나가는 청년·여성이 돼야지 계속 (외부에서) 충원되고 갑자기 전략공천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고 답변했다고 한다.

유송화 전 춘추관장은 면접 후 기자들이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출마 러시'에 대한 질문을 하자 "국정 운영 중심에 있는 청와대에 근무했던 것이 마이너스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갑의 노웅래 의원과 김빈 전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도 면접을 봤다.

김빈 전 행정관은 "(지역구가) 마용성(마포·용산·성동)으로 불린다.

(그런 만큼) 엄마들이 살고 싶은 동네로 만들기 위한 공약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공관위 정밀심사 대상에 오른 민병두(서울 동대문을) 의원과 이훈(서울 금천) 의원도 이날 면접 대상에 포함됐다.

오전 세 번째 순서로 면접을 치른 민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잘했다"는 짧은 소감만 밝혔다.

한 공관위원은 민 의원에게 '네이버와 같은 포털사이트에 민병두라고 입력하면 연관 검색어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질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민 의원은 "도의적 책임이 있다고 느껴서 의원직을 바로 사퇴했지만, 당과 주민의 요구가 있어서 복귀했다"며 "여성가족부 초청 연사로도 갔고, 대학 강연을 했을 때도 학생들이 그런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에는 서울 강서갑의 금태섭 의원 등에 대한 심사가 이어진다.

당초 정봉주 전 의원도 이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의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으로 면접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정 전 의원을 지지하는 강서갑 지역 권리당원 502명은 금 의원에 대한 제명 요청서를 당에 제출했다.

당사 앞에서 지지자가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여, 총선후보 면접 사흘째…금태섭에 '공수처법 기권표' 질문(종합)

정 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며 울부짖고 싶은 심정"이라며 "당의 후속조치를 보고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관위원들은 금 의원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에 기권표를 던진 이유 등 그의 '소신 행보'에 대한 질문을 했다고 한다.

금 의원은 면접 뒤 기자들과 만나 "성실히 답변을 잘 드렸다"며 "(면접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긴 좀 그렇다"며 말을 아꼈다.

일부 당원들의 제명 요청서 제출에 대해선 "제가 후보자이니 그것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고만 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도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 공천을 신청하고 이날 면접을 봤다.

공관위는 13일까지 면접 심사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