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만의 한미외교장관회담 성사 시 남북협력·방위비 협상 등 논의
한일·한미일 외교장관회담도 열릴 가능성
강경화, 이번주 뮌헨안보회의 참석…폼페이오와 회담 추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는 14∼16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MSC)에 참석한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강 장관은 금년에는 다자주의를 주제로 하는 메인 패널 세션에 참석해 국제사회의 다자주의 강화 노력과 관련된 우리의 외교정책 기조를 설명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강 장관은 또 MSC 참석 계기에 여러 나라의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진행하고 한반도를 비롯한 주요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을 협의 중이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도 만날 가능성이 있다.

강 장관은 지난달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도 한미·한일·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바 있다.

한 달 만에 비슷한 형태의 연쇄 회담이 열릴 수 있는 셈이다.

한미 외교장관회담이 성사되면 한국 정부가 새해 들어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대북 개별관광과 남북 철도·도로 연결을 비롯한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개별관광은 실향민과 이산가족을 중심으로 인도주의적 목적으로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으로,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런 계획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가능성이 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를 통해 '충격적 실제 행동'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지만, 아직 뚜렷한 도발 조짐이 포착되지 않고 있는 현재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내 타결이 추진되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협상도 의제가 될 수 있다.

한미는 지난달 14∼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방위비분담금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가진 이후 후속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여전히 한국의 방위비 대폭 증액을 바라고 있지만, 한국은 '소폭 인상'에서 물러서지 않으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돌파구 마련을 위해 양국의 외교수장이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강경화, 이번주 뮌헨안보회의 참석…폼페이오와 회담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