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복지증진위원장에 장영달 전 의원 위촉
광복회, 수익사업 한다…"상도 지키며 공익적 차원 추진"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인 광복회가 설립 55년 만에 본격적인 수익사업을 추진한다.

광복회는 11일 수익사업을 관장할 광복회 복지증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위원장에 장영달 전 국회의원을 위촉했다.

1965년 설립돼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고, 민족정기 선양 활동 등을 하는 광복회는 사실상 수익사업을 하지 않았다.

광복회는 수익사업을 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정관을 개정하고, 국가보훈처의 승인을 받았다.

광복회는 "회원의 권익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해 수익사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김원웅 회장은 "항일 독립운동사에는 독립자금을 지원해준 분들이 많다"며 "이분들의 노고를 잊지 말고, 광복회 수익사업은 사회 공익적 차원에서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증진위원회는 철저한 '원 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적용해 투명성 있게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복지증진위원장을 맡은 장 전 의원은 "철저히 상도(商道)를 지켜야 한다"며 "남의 밥그릇을 채가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다.

수익사업을 철저히 심의하고 위원회를 투명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