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추진 박시종 후보 지지…전남 일부 후보도 감산 등 징계 불가피
'권리당원 불법조회' 김성진 광주 광산을 민주당 예비후보 사퇴

김성진 광주 광산을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공천 심사 서류 등록 과정에서 일부 관계자가 권리당원을 과도하게 확인해 결과적으로 당내 경선의 공정성을 훼손하게 됐다"며 "제가 모르는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경선과 관련된 발생한 모든 사안은 후보자의 책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에 부담과 혼란을 야기하고 심려를 끼쳐 당과 모든 당원에게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지금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당과 당원, 지역민에게 가장 정직하게 진심을 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시종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하다가 예상치 못한 사정으로 사퇴하지만, 합의 정신에 따라 박시종 예비후보를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민주당 경선 후보자 등록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으로 무더기 조회한 것으로 드러나 공천 신청이 무효가 될 가능성이 나온다.

광주전남에서는 김 후보 말고도 권리당원 열람 과정에서 일부가 규정을 어긴 것으로 드러나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감산 등 징계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