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비 확보와 행정 조직 안정…조직구성은 시장 고유 권한"
한국당 울산시의원 "경제부시장 권한 원위치…시정이 연습장"

자유한국당 울산시의원들이 울산시가 행정부시장 소관의 문화관광체육국 사무를 경제부시장에 넘긴 지 1년여 만에 되돌리려는 데 대해 "시정이 송철호 시장의 연습장으로 전락했다는 불만이 쇄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정록·천기옥·김종섭·안수일 의원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가 송병기 전 부시장을 위해 조직을 붙였다 떼기를 거듭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의원은 "송 시장은 취임 직후 최측근 선거공신인 송병기를 경제부시장으로 앉히면서 기존 행정부시장 산하에 있던 문화관광체육국 등을 경제부시장 소관으로 변경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이는 공무원 조직은 말할 것도 없고 여권 내에서도 무리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송 시장은 그때마다 송 전 부시장이 실력과 능력을 갖춘 만큼 선거공약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불가피하다는 점을 역설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송 시장은 임용 초기에도 송 전 부시장에게 파격적으로 특혜를 주고 임용했고, 퇴직 때도 직권면직과 함께 특혜를 주며 다시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며 "문화관광체육국을 경제부시장 산하에서 다시 행정부시장 소관으로 이전하는 조직개편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선 조직개편이 송 전 부시장을 위한 것이었다는 것을 송 시장이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며 "시정은 계획 없이 연습하는 장이 아니라 철저한 계획에 따라 성과를 내는 장이어야 하고 오로지 시민과 울산을 위한 시정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의원은 "잘못에 대한 반성과 사과도 없이, 오락가락 행정을 펼치는 시정에 대해 시민 불만은 높고 불안은 가중되고 있다"며 "송 시장 눈에는 송 전 부시장밖에 보이지 않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들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공범이라서 공생 관계를 끊을 수 없다면 지금이라도 분에 넘치는 시장 자리를 내려놓길 바란다"며 "그것이 울산과 시민을 위한 최소한의 양심적인 처사"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울산시의원 "경제부시장 권한 원위치…시정이 연습장"

이에 대해 최평환 시 정책기획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는 미래성장을 견인할 7개 성장다리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고 사업 조기 추진을 위해 국비 확보, 정부 설득,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울산시는 이를 위해 5일 자로 임명한 기획재정부 출신 경제부시장이 대외적으로 울산시와 정부 가교역할은 물론 국비 확보에 집중하고, 행정부시장은 내부 행정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도록 업무 조정 조례를 개정하는 것"이라며 "책임 시정을 위한 최소한의 필요 조치이며, 조직구성권은 시장 고유권한으로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