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명시는 11일 오전 시청에서 남북평화재단과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업무 협약'을 맺었다.

광명시-남북평화재단 '남북교류 활성화' 업무협약

박승원 광명시장과 김영주 남북평화재단 이사장이 서명한 이 협약은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정보 공유를 통해 북한 주민을 위한 인도주의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와 재단은 앞으로 북한의 임산부·어린이 밀가루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분야의 인도주의적인 지원 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1월 전문가와 시민으로 구성된 '광명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출범시킨 광명시는 올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오는 6월 '자전거 타고 개성으로 소풍 가자' 등 남북 문화·체육 교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시민과 함께하는 DMZ 열차 여행, KTX 광명역 평화마라톤대회 등을 개최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고, 남북경색 기조도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하지만 남북관계는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만큼 남북관계 회복에 대비해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