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와 서울 行 "상식에 안 맞고 명분도 없어"
'김해·양산' 민주당 성지, 한국당에게는 '험지'
"당의 요청 있다면 '경남 험지' 생각해 볼 것"
자유한국당의 끈질긴 '서울 험지' 출마 요청에 '고향 출마'를 고수하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경남 험지'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끈질긴 '서울 험지' 출마 요청에 '고향 출마'를 고수하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경남 험지'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험지 출마' 요구에 연일 '고향 출마'를 굽히지 않았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가 서울 험지 대신 경남 험지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홍 전 대표는 11일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황교안 대표 종로 출마가 결정되니까 그제야 나, 김태호, 김병준을 동대문·성북구 등 주변에 출마하라는 건 백댄서를 하라는 게 아니냐"면서 "정계 은퇴를 했으면 했지, 그렇게는 못 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을'은 더불어민주당의 성지"라며 "양산을에서 김두관 의원과 맞붙는다면 생각해 볼 수 있다"고 타협의 여지를 남겼다.

'고향 출마' 선언과 함께 PK(부산·경남) 지역 수비대장 역할을 자처한 홍 전 대표 입장에서 경남에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가와 묘역이 있는 김해,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은 도전할 가치가 있는 '경남 험지'다.

홍 전 대표는 "내가 경남 출마를 고집하는 것은 PK 지역을 민주당 공세로부터 지키기 위한 것"이라면서 "일종의 정치적 타협책을 당이 제시한다면 PK 전선 사수를 위해 경남 안에서 다른 험지를 생각해 볼 수 있다"고 했다.

경남 '양산을'은 서울·수도권 험지만 주장하고 있는 당 공천관리위원회 측에 '경남 험지' 라는 명분을 만들어주는 동시에 밀양으로 이사를 마치고 선거사무실까지 꾸린 홍 전 대표 입장에서도 크게 잃을 게 없는 지역구다.

또 홍 전 대표와 민주당 후보로 '양산을'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의원은 나란히 경남도지사 출신이라서 두 사람의 맞대결에도 관심이 쏠린다.

홍 전 대표는 앞서 김 의원을 향해 "장수는 병졸과 싸우지 않는다"고 꼬집었고, 이에 김 의원은 "도망만 치는 대장은 싸우는 병졸에 패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선전을 다짐했었다.

한국당 일부 공천관리위원들 사이에서도 홍 전 대표의 공천 배제보다는 '양산을'을 비롯한 경남 지역 선거구에 이동 배치 필요성을 검토하자는 의견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