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홍콩, 마카오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오염지역에 추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는 12일 0시를 기해 홍콩과 마카오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오염지역'으로 지정, 이들 지역을 거쳐 들어오는 여행자에 대해 검역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10일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홍콩에서는 환자가 36명(사망 1명) 발생했고, 마카오는 환자가 10명 발생했다"며 "중국 광둥성 인접 지역을 경유한 환자 유입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홍콩과 마카오가 '오염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이 지역을 거쳐 들어오는 내외국인은 공항에서 체온 검사를 받고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검역당국은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신종코로나 의심증상을 보이는 여행자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