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국
신종코로나 26ㆍ27번 확진자 치료 중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사진=연합뉴스)

신종코로나 26ㆍ27번 확진자 치료 중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신종코로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지역 6곳의 해외여행을 최소화해달라고 권고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1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이중국 외 제3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신종 감염병이 유행하는 6개 지역에 대해서는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해달라"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이다.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싱가포르, 일본 등은 지난 9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사회에서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지역"이라며 "이들 지역은 신종 감염병의 전파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가급적 여행을 자제하거나 불가피할 경우에는 여행 기간, 인원 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고려해달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처는 중수본 차원에서 내린 것으로, 외교부의 '여행 경보 제도'와는 다르다.

현재 외교부 여행경보제도에 의해 중국 후베이성 지역은 철수권고(3단계), 그 외 중국 지역(홍콩, 마카오 포함)은 여행자제(2단계)를 발령 중이다. 여행경보는 총 4단계로 최고등급인 4단계는 여행금지다.

김 부본부장은 "질병의 전파 가능성이 높고, 지역사회 전파가 외국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시행하는 조처"라며 "국민들이 여행에 대해 판단을 하는데 도움을 드리기 위한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감염이 확인된 국가에 대한 여행이력 정보는 의료기관과 약국에 제공하기로 했다. 의료기관과 약국은 여행이력을 수진자자격조회(건강보험 자격조회), ITS(해외여행이력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조회할 수 있다.

11일부터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홍콩, 마카오를 방문했던 입국자 정보가 제공되고 13일 일본, 17일 대만, 말레이시아에 대해서도 정보를 순차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