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80년대 하여튼 무슨 사태"라는 발언으로 정치권의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국당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지난 9일 성균관대 앞에서 언급한 '1980년, 그 때 뭐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1980년 학교가 휴교되고 뭐 이랬던 기억도 그러네요' 발언과 관련해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황 대표가 당시 언급한 내용은 1980년 5월 17일에 있었던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다닐 수 없게 되었던 상황에 대한 것이다"라며 "당시 혼탁했던 정국 속에서 결국 대학의 문이 닫혀야 했던 기억을 언급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과 관계 없는 발언을 억지로 결부시켜 역사인식문제로 왜곡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네거티브 공세는 불법적인 허위사실 유포니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황 대표의 발언에 정치권이 반발한 이유는 '사태'라는 단어의 역사적 의미 때문이다. 당시 신군부는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 소요 사태'로 규정하면서 폄훼·왜곡 행위를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충격적인 역사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올해는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이다.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하겠다는 제1 야당의 대표이자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야심찬 꿈을 꾸는 사람의 역사의식에 경악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황 대표는 무릎 꿇고 사과하라"며 "광주의 피를 모욕하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괴물이 되기로 한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