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민의 종' 재설치될까…시, 설문조사로 결정

충남 천안시가 '천안시민의 종' 재설치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다.

설문조사는 오는 2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설문조사에 참여하거나 의견 제출을 원하는 시민은 천안시청 누리집(www.cheonan.go.kr) 메인화면에서 설문조사 이미지를 눌러 참여할 수 있다.

찬성이나 반대하는 사유를 적고 추천하는 장소, 반대한다면 현재 보관 중인 종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다른 좋은 의견 등을 제안할 수 있다.

천안시민의 종은 2005년 7월 18.75t, 높이 2.88m, 직경 2.14m 크기로 제작돼 2016년 12월까지 새해 첫날 타종식과 제야 행사, 광복절 등 행사에 사용됐다.

그러나 종각이 2017년 동남구청사 부지 복합개발사업으로 해체되면서 현재 종만 보관하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 시민 의견을 들어 재설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종각 설치(넓이 66㎡) 비용은 11억원 정도, 타종이 불가한 기단만 설치하면 1억∼2억원 정도 든다.

'천안시민의 종' 재설치될까…시, 설문조사로 결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