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발언 왜곡해 지역감정 조장"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무슨 사태'라고 표현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발언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당시 언급한 내용은 1980년 5월 17일에 있었던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다닐 수 없게 되었던 상황에 대한 것"이라며 "5‧18 민주화운동과 관계없는 발언을 억지로 결부시켜 역사인식문제로 왜곡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네거티브 공세는 불법적인 허위사실 유포다.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앞으로 발생하는 허위사실유포와 명예훼손에는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황 대표는 9일 모교인 성균관대학교를 방문, 인근 분식점 주인과 대화하던 도중 주위에 있던 취재기자와 청년부대변인 등에게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1980년. 그래서 학교가 휴교되고 이랬던 기억이…"라고 말했다.

진보 진영에선 "황 대표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비상계엄으로 전국대학에 휴교령이 내려진 상황을 언급한 것"이라며 "황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을 부적절하게 표현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