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의동 "보수재건 3원칙에 걸맞은 공천만 원할 뿐"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추진 중인 새로운보수당은 11일 한국당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 체제'를 수용한다고 발표했다.

새보수당 유의동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서 "새보수당은 현재 한국당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다른 공관위원의 개혁공천을 위한 열망과 노력을 높게 평가하고, 이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유 책임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새로운 공관위 구성이 아니라, 보수 대통합의 3대 원칙, 보수 재건을 위한 3대 원칙, 이 원칙의 성실한 이행과 이에 걸맞은 공천"이라고 말했다.

보수 재건 3원칙은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밝힌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 보수로 나아갈 것', '새 집을 지을 것'이다.

그는 "이를 통한 개혁적인 공천을 김형오 공관위가 잘 이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 책임대표는 "언론에서 잘못된 억측이 많다"며 "양당의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데, 항간에는 공천권 때문에 양측이 신경전을 벌이는 것 아니냐는 시각들이 있다.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승민 위원장은 지난 9일 자신의 총선 불출마와 한국당과의 신설 합당 추진을 선언하면서 "보수 재건 3원칙을 말했을 때 약속했던 대로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

3원칙만 지켜라, 제가 원하는 건 이것 뿐"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새보수, '김형오 공관위' 수용…"개혁공천 이행해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