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양천구청장 주민소환 추진…6월까지 서명요청활동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당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에 대해 시민단체가 주민소환을 추진한다.

김순환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양천구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주민소환투표청구인대표자 증명서'를 받아 김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 요청 활동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양천구 선관위는 김 사무총장에게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한 사실을 구 선관위 게시판에 공표했다.

이에 따라 김 사무총장은 6월10일까지 양천구 유권자 수(약 38만명)의 15%인 5만6천870명에게서 서명을 받으면 주민소환을 청구할 수 있다.

관련 시행령에 따르면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 청구 서명 활동 기간은 60일이지만 해당 기간에 총선(4월15일)이 예정돼 있어 규정에 따라 마감일이 40일 늦춰졌다.

충분한 서명을 모아 주민소환 투표가 청구되고, 주민의 3분의 1 이상 투표해 투표자 중 과반이 동의하면 김 구청장은 직을 잃게 된다.

선관위 관계자는 "서울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 절차가 시작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선관위에 밝힌 '청구 사유'에서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직권남용·직무유기 등 혐의로, 구청장의 남편인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구속중)은 구청장 당선 축하금을 받은 의혹 등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는 양천구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인데도, 공식 사과 없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작년 10월 김 구청장 부부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으며, 검찰은 수사를 거쳐 이 전 구청장을 구속기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