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지역 주민 숙원사업인 지방도 375호선 양주시 은현면 선암리∼봉암리 3.88㎞ 구간 확·포장 공사를 11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은현면 선암리와 봉암리를 남북으로 잇는 도로를 2차로로 확장하고 교량 1개와 교차로 3곳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양주 은현 남북 연결 3.88㎞ 도로 착공…2022년 완공

299억원을 들여 2022년 12월 20일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번 확·포장 공사로 좁은 도로를 넓히고 굽은 도로를 직선으로 연결,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한 도로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인근 산업단지의 물류 환경이 개선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 발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