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탈북·망명자 중 지역구 출마 자처는 처음"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사진=연합뉴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사진=연합뉴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로 출마한다.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새로운 영입 인재로 태 전 공사를 소개한 뒤 "그동안 탈북민, 망명한 분들은 주로 비례대표로 했는데 태 전 공사처럼 지역구에 출마해 당당히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이다. 1000만 이산가족의 설움, 2500만 북한 동포 입장에서 대한민국 평화의 길을 제시하고 또 국제무대에서 당당하게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의 지역구와 관련, "내가 공관위원들에게 말씀을 드렸고 태 전 공사가 역할을 잘 할 수 있는 그런 지역구를 선택하겠다"며 "서울에 배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가 많은 경호 인력 등 안전 문제로 국회의원 활동에 제약이 있지 않으냐는 질문에 "그 문제는 해결했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유럽국 부국장을 지낸 태 전 공사는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 인사다. 태 전 공사는 2016년 7월 부인, 자녀와 함께 한국으로 망명했다.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으로 지내다 국정원을 나와 북한 정권의 실상을 드러내는 자서전 '3층 서기실의 암호'를 출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