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200억 투입해 음식문화거리 활성화·5G 테스트베드 조성

서울시는 구의역 일대 18만㎡에서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한 상권에 활력을 불어 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끈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5년간 마중물 사업비로는 200억원이 투입된다.

이 일대는 광진구에서는 처음으로 지난해 11월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에 선정됐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기로 하고, 이달 12∼14일 용역 업체를 모집한다.

계획을 마련한 후에는 내년 9월 마중물 사업을 시작한다.

구의역 일대 활성화 계획은 2017년 3월 서울동부지법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한 후 침체한 음식문화거리를 활성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인접한 자양1구역 KT 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관련 첨단 산업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구의역 배후의 저층 주거지를 개선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계획을 수립·조정하는 총괄 코디네이터를 위촉하고,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용역 관련 세부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와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구의역 일대는 유동인구가 많은 일반주거지역에 음식문화 특화거리가 조성돼 있어 높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동북권 8개 구 중 도시재생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광진구의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구의역 일대 지역 상권 살린다…18만㎡ 도시 재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