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2020년 2월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2020년 2월 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대북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는 협의체인 한미워킹그룹 회의가 2020년 2월 10일 서울에서 열린다.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끌어내기 위해 남북협력 사업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북한 개별관광 등 다양한 남북협력 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미국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추후 개별 관광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데 있어 대북제재와 관련해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해 사전 조율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 개별관광 자체는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관광객이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을 갖고 북한에 들어가는 것은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어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협의는 한미가 지난 2018년 11월부터 가동해 온 워킹그룹 회의다. 하지만 정부는 북한이 이 회의에 대해 '외세에 끌려다닌다'고 비판하고 있는 것을 의식해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워킹그룹'이라는 용어 사용을 자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웡 부대표는 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예방하고 청와대와 통일부 당국자 등과도 만난 뒤 12일 한국을 떠날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