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시 종로구 '젊음의 거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시 종로구 '젊음의 거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귀한 결단"이란 평가를 내렸다.

황 대표는 9일 자신이 출마를 선언한 종로 '젊음의 거리'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유우파 대통합을 위한 어려운 결단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런 일들을 모멘텀으로 삼아 문재인정권과 싸워 이기는 자유우파가 되도록 단합하고 통합해야 한다"면서 "똘똘 뭉쳐 문 정권 심판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유 의원이 한국당과 신설 합당을 추진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만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거기까지만 해달라"며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