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공세도…"후베이성만 입국제한, 심각성 아는지 의문"
한국당, 선거개입 사건 공세…"대통령, 잘못했다면 심판받아야"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8일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사건의 공소장 내용을 소재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여권을 향해 비판을 퍼부었다.

전날 언론을 통해 공개된 공소장에는 문 대통령의 지기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경찰 관계자 등 13명이 불법을 저질렀다는 검찰 측 주장이 담겼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공소장은 계속 대통령을 호출하고 있는데 당사자인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며 "공소장이 굳이 35차례나 '대통령'을 명시한 이유를 국민은 이미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 시작됐다.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결정을 스스로 해야만 한다"며 "침묵의 시간이 거짓과 변명으로 점철된다면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을 위해 일한다던 청와대가 대통령 30년 지기 당선을 위해 하명하고, '국민의 지팡이'라던 경찰이 '청와대의 지팡이'가 돼 수사한 정황들과 증거, 증언에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을 대상으로 한 거대한 사기극이었다.

오랜 시간 기획된 치밀하고도 계산된 조직적 움직임이었다"며 "대통령이라도, 신이라고 해도 잘못을 저질렀으면 심판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공소장을 비공개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 "판사 출신이 맞느냐. 피의사실 공표죄는 있어도 피고사실 공표죄는 없다는 것도 모르고 공소사실 내용을 꼭꼭 숨겼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법원도 이에 동조해 총선 후 재판을 시작한다고 하니 이젠 법무부와 법원이 짜고 재판도 하는 '듣보잡' 나라가 되어 간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부가 '헛발질'을 계속하며 확진자가 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은 자국 내 우한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14억 인구 중 12개 성 70여곳 도시 4억명 이상의 이동을 금지했는데 우리는 후베이성 단 한 곳만 입국에 제한을 두고 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아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선거개입 사건 공세…"대통령, 잘못했다면 심판받아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