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GS리테일 1억원씩 지원 등 61건 5억442만원 답지
입덧 심한 임신부 교민 사연 알려지자 주민들 앞다퉈 "돕겠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임시생활하는 중국 우한 교민과 이들을 받아준 충북 진천 주민을 응원하며 각계에서 보내온 물품과 후원금이 5억원을 돌파했다.
"우한 교민·진천 주민 응원해요"…후원 물품·성금 5억원 돌파

8일 진천군에 따르면 우한 교민이 입소한 지난달 31일부터 지금까지 군이 접수한 후원 물품과 성금은 총 61건 5억442만원이다.

서울시는 지난 3일 우한 교민이 생활하는 충남 아산시와 진천군에 각각 1억원을 현금으로 지원했다.

송기섭 진천군수가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위생용품이 부족하다며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한 화답이다.

진천군은 서울시 지원금으로 열화상 카메라, 비접촉식 체온계, 마스크와 세정제 등을 구입, 어린이집 등 취약계층에 우선 지원했다.

GS리테일은 우한 교민과 중앙합동지원단, 경비 경찰에게 1억원 상당의 도시락과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우한 교민·진천 주민 응원해요"…후원 물품·성금 5억원 돌파

배우 김보성은 지난 5일 올림픽 응원단 레드엔젤의 박재현 대표와 인재개발원을 찾아 응원 퍼포먼스를 펼치고 마스크와 홍삼 음료 각각 1천4개를 전달했다.

충주 방역업체인 BK글로벌은 지난달 31일부터 인재개발원이 있는 충북 혁신도시 내 16개 어린이집을 매일 무료 소독하는 재능 기부를 하고 있다.

진천 주민들의 우한 교민 응원도 식지 않고 있다.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 때 판문점 평화의집 내 배경으로 걸렸던 판화 '산운'(山韻)의 작가 김준권 화백이 '한반도의 명당 생거 진천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는 현수막을 거는 등 인재개발원 앞에는 우한 교민을 격려하는 주민들을 격려하는 현수막이 늘고 있다.

임신 11주인 임신부 교민이 심한 입덧으로 음식 섭취가 어렵다며 중앙합동지원단에 음료를 요청한 사연이 진천 지역 '맘 카페'에 올라오자 원하는 음료를 보내주겠다는 댓글이 잇따랐다.
"우한 교민·진천 주민 응원해요"…후원 물품·성금 5억원 돌파

인재개발원 앞에서 24시간 감시 초소를 운영하는 주민들에게도 간편식이나 간식 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송기섭 군수는 "전국에서 보내주는 응원과 격려가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우한 교민들이 편안하게 머물다 건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고 진천 주민들이도 무탈하게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