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인 8일 충북 옥천군 동이면 청마리 제신탑(도 민속문화재 1호)에서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는 탑신제가 열렸다.

'신종코로나 극복 기원' 옥천 탑신제 열려

예년에는 100여명이 참석했지만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여파로 외부인사 참석 없이 20여명만 자리했다.

마한 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탑신제는 주민들이 마을 입구 수문신 역할을 하는 높이 5m, 둘레 10m의 제신탑 앞에서 제를 지내는 민속신앙이다.

제주를 맡은 현재식(65)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조속한 진정과 마을의 평안·안녕을 천지신명께 기원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