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한국당 대표 '등 떠밀려 종로 출마'"
"보수대통합, 유승민 전 대표 '대구 이별' 여부가 난관"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대표의 종로 빅매치에서 이 전 총리의 승리를 예측했다. /사진=연합뉴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이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대표의 종로 빅매치에서 이 전 총리의 승리를 예측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 9단'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에 대해 '등 떠밀려 출마'라고 평가하고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승리를 예측했다.

박 의원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종로 목장의 결투가 시작됐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결국 황교안 대표가 '등 떠밀려 출마' 선언을 했지만 '황 일병'이 될지 '황 장군'이 될지는 국민과 종로구민의 몫"이라면서 "저는 역시 이낙연 후보의 승리를 예측한다"고 말했다.

또 보수대통합 가능성에 대해 "절대 안된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물론 황 대표의 종로 출마로 다소 유리한 입장이 된 것도 사실이지만 유승민 전 대표의 '대구 이별'이 난관"이라면서 "유승민 전 대표는 대구를 100m도 벗어나지 못한다"고 전망했다.

만약 '대구 이별'이 이뤄지지 않으면 친박의원들은 박근혜 탄핵을 인정하는 사실을 감내하며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결국 새보수당 몇 의원들의 한국당 입당으로 끌나리라 예측한다"면서 "보수대통합은 물건너 가지만 그들은 통합이라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이번 총선을 '분열된 보수와 통합 연합된 진보의 대결'로 평가하고, "진보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 총선 승리를 해야 문재인 대통령 잔여 임기에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