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글…"뜨거운 저력 보여주겠다"
황교안 "종로 선거, 무법왕 문 대통령과의 대결…반드시 승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자신의 서울 종로 출마와 관련, "종로 선거는 후보 간 대결의 장이 아니다.

무지막지한 무법왕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결이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경제와 민생을 무너뜨린 무능의 왕국 문재인 정권과의 한편 대결"이라며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험지보다 더한 험지에 가겠노라 여러분께 약속했다"며 "결국 그곳은 문재인 정권과 가장 가까이에서 가장 강력하게 싸울 수 있는 곳이어야 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무총리 시절 식목일을 맞아 삼청동 총리공관 마당에 사과나무를 심은 일이 있다.

이제 종로에 희망 나무를 심어본다"며 "종로에서 치솟는 힘과 뜨거운 저력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 대표는 주말인 이날 공개 일정 없이 선거 전략 등을 구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이날 또는 오는 9일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을 만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