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몰락 예언서라도 되는가…대통령이 직접 공소장 공개하고 설명해야"
황교안 "'부정선거' 공소장 꽁꽁 숨긴 건 셀프 유죄입증"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6일 '하명수사·선거개입' 혐의 공소장에 대한 법무부의 비공개 방침에 대해 "공소장을 기어이 꽁꽁 숨긴 것을 보면 이것이야말로 셀프 유죄 입증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 "부정선거 공소장이 정권 몰락 예언서라도 되는가, 이런 말이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연루된 정황, 대통령이 직접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 건지, 전혀 없는 건지 밝혀야 할 시점이 있다"며 "문 대통령은 허수아비 장관을 내세우지 말고 직접 공소장을 공개하고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대통령이 설명해야 할 상황이 됐다.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로 스스로 무덤을 파지 말고 떳떳하게 공개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어김없이 이번에도 잘못된 관행 핑계를 댔다.

전임 정권 보복을 위해 수도 없이 남용하던 피의사실 공표, 포토라인 이런 것들이 조국 일가 수사 앞에서 사라져버렸다"며 "이번에는 부정선거 혐의를 묻고 덮고자 공소장까지 감추려 한다.

시간이 갈수록 더 졸렬해지고 뻔뻔해지는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선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긍정적이었는데 우한 폐렴 때문에 어려워진 것처럼 이야기했다"며 "이제 우한 폐렴마저 경제 실정을 덮는 데 쓰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눈치 보지 말고 입국금지를 강화하라"며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우리 정부의 실효성 없는 대책마저도 비난하고 있다.

정부가 국민을 지키겠다는 일에 중국 대사가 불만을 표시하는 것은 참 부적절한 간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정권과 여당은 굴종의 침묵을 계속하고 있다.

그 바로 직전 해리 해리스 미국대사를 대했던 것과는 180도 다른 태도"라며 "대통령은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라. 대통령은 중국몽(夢)보다 국민 안전을 더 생각해야만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