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하다"며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 전 대변인 입장 전문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군산 경제 발전을 위해 일해보고 싶었습니다. 쓰임새를 인정받고자 제 나름 할 수 있는 일을 다해보았습니다. 때론 몸부림도 쳐봤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합니다.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신 군산 시민 여러분들,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습니다.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월3일 김의겸 올림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