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경제 마비 수준…일시 규제완화·재정투입 등 강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 "일시적 규제 완화와 재정 투입 등 특단의 조치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한 폐렴에 따른 불안은 우리 경제와 민생을 마비키시고 있다"며 "전문가와 함께, 또 필요하다면 다른 정당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마냥 우한 폐렴 사태가 멈추기만을 기다릴 수 없다. 그 사이 우리 경제 체력이 급격히 손상될 것이기 때문"이라며 "응급처치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전날 발표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방문 외국인 입국 금지 조처에 대해 "늑장 대응과 부실 대응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최근 중국 전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제한해야 한다"고 재차 주문했다.

또 "마스크 대란 공포가 온 국민을 엄습하고 있다"며 "우리 마스크, 우리 국민이 먼저 충분히 써야 한다.

국내 마스크 해외 판매를 자제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구매 수량 및 반출을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추진과 관련, "지난달 31일 정세균 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우한 폐렴 대응 주무 책임자들을 청와대로 불러들여 공수처 설치 준비를 재촉했다"며 "우한 폐렴으로 나라 전체가 온통 정신이 없다. 그런데 대통령이 공수처에 한눈팔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불안과 안전은 누가 지키나. 일국의 대통령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권력의 유지와 안위를 더 챙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검찰 무력화에 이어 특별감찰관까지 무력화하려는 시도는 포기해야 한다"며 "폐지해야 할 것은 특별감찰관이 아니라 공수처이다. 총선 압승 후 반드시 공수처 폐지법부터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