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평양 직통전화 개통되자 통보
북한이 우한 폐렴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금강산 시설 철거를 연기하겠다고 통보했다. 사진=통일부

북한이 우한 폐렴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금강산 시설 철거를 연기하겠다고 통보했다. 사진=통일부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방역에 집중하기 위해 금강산 시설 철거를 당분간 연기하겠다고 남측에 통보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측이 전날 오후 23시께 새로 설치된 서울-평양 간 직통전화에 연결된 팩스를 통해 이같이 알려왔다고 밝혔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작년 10월 23일(북한 매체 보도일) 금강산 시찰 과정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이후 '시설 완전 철거·문서 협의'를 요구해왔다.

지난달 말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2월까지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하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대면협의·일부 노후시설 정비' 입장을 견지해온 남측은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는다고 보고 북측의 통지문에 회신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이달 들어 협의가 중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