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계열 넥타이 대신 분홍색 넥타이 착용
"중도세력 마음 가져와야 51% 승리 가능"
"전략적 양보가 필요한 때가 있다" 보수통합 역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2020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을 마치고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2020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을 마치고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30일 "중도세력이 마음을 가져와야 우리가 51%를 얻어 승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에서 야권 통합 논의와 관련 "문재인 정권의 좌파, 독재를 방관할 수 있나. 우리 힘만으로는 안된다. 전략적으로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략적으로 힘을 모으기 위해서는 우파가 열심히 하고 있지만 엄존하고 있는 중도 세력의 힘도 필요하다는 것.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총선에서 바람을 일으키려면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통합과 혁신이 중요하다"면서 "통합하는 문제에 관해선 모든 걸 내려놓고 하나가 돼야 한다, 똘똘 뭉쳐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하시는 분 중에 자유우파 가치를 갖고 있지만 색깔들은 조금씩 다르다"면서 "어떤 분은 빨간 자유우파, 어떤 분은 분홍 자유우파, 어떤 분은 흐릿한 붉은색도 있다. 전략적 양보가 필요한 때가 있다"며 보수통합을 거듭 역설했다.

이날 황 대표는 평소 당색과 비슷한 짙은 붉은색 계열의 넥타이를 주로 매온 것과 달리 분홍색 계열 넥타이를 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2020 총선 필승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2020 총선 필승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 대표는 워크숍에 이어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이같은 기조를 이어갔다. 그는 "통합은 커지는 일이고, 혁신은 강해지는 길이다. 한국당은 더 큰 그릇이 돼야 한다"면서 "큰 용광로가 돼야 한다. 생각의 차이 위에서 더 큰 뜻을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총선 출마지역에 대해 "어느 지역에서 국회의원이 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의 목표는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에 도움이 되는 출마 지역을 찾아 거기서 여러분과 함께 싸우도록 하겠다"고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불출마나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출마를 못 박은 셈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