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는 병졸과 싸우지 않는다. 착각 마라" 일축
이낙연-황교안 종로 '빅매치'와 비교? 명분 없어
"밀양에 터잡고 PK 수비대장하러 내려가는 것"
더불어민주당 김두권 의원의 경남 양산을 출마 선언 이후 대항마로 거론되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장군은 병졸과 싸우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권 의원의 경남 양산을 출마 선언 이후 대항마로 거론되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장군은 병졸과 싸우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경남 양산을 출마가 공식화 되면서 그 대항마로 언급되고 있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전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에 출마하면서 '황교안 대표 나와라'라고 소리치니,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로 가면서 이를 흉내 내 '홍준표 나와라'라고 말 한 기사를 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낙연 전 총리, 황교안 대표는 대선주자 1, 2위로 그 싸움은 그럴듯 하나 김두관 의원은 무슨 연유로 나를 지목하는 지 의아스럽다"면서 "장수는 병졸과는 싸우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나는 밀양에 터잡고 PK 수비대장 하러 내려가는 것이지 병졸과 싸우기 위해 내려가는 것이 아니다. 착각하지 마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험지 출마' 요청에도 고향인 경남 밀양·창녕에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다만, 실체 공천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3차 회의 직후 당대표급 인사들이나 전직 광역단체장 등을 지냈던 인사들이 원하는 대로 공천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과 원외 인사도 컷오프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당의 험지 출마 요구를 거절한 홍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하고 있다.

한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낙동강 전선을 사수해 반드시 승리하겠다" "다시 한 번 지역주의의 십자가를 지겠다"면서 경남 양산을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