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지역구 모두 민주당 국회의원
충남 아산‧진천은 한국당 지역구
"주민들 고령이라 면역력 떨어지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정부가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과 관련해 중국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교민을 전세기로 송환한 뒤 충남 아산과 진천에 있는 공무원 연수 시설에 격리 수용하기로 했다.

당초 정부는 오는 30~31일 전세기 편으로 귀국하는 교민들을 수용할 장소로 충남 천안(우정공무원교육원, 중앙청소년수련원)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에 천안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후보조차 공식 반대의견을 냈다. 현재 천안은 전임 구본영 시장(더불어민주당)이 불법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낙마한 상태다. 천안시장 선거는 총선과 동시에 치러진다.

장기수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28일 "시장이 궐위된 상태에서 정부가 아무런 협의 없이 무책임하고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경솔한 행위"라며 "천안 소재 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 수용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격리 수용지가 아산과 진천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당초 후보지로 검토 됐던 천안 지역 국회의원들이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어서 수용지가 변경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지역 국회의원인 한국당 이명수(아산갑)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아파트 단지를 비롯해 수많은 아산시민이 거주하고 있는 등 여러 가지 문제점과 제약요인이 있어 격리시설로 적합하지 않다"면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수용할 경우 아산 시민과) 인근 천안 시민과 정서적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수용시설 선정 재검토를 요청하기 위해 세종시에 있는 보건복지부를 항의 방문했다.

진천을 지역구로 둔 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도 이날 오후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한 교민 수용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인구가 밀집한 충북혁신도시내에 위치한 공공시설에 수용하는 것은 자칫 더욱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정부가) 수용을 강행한다면 충북 진천군을 비롯해 충북 혁신도시 전체, 중부권 전체 주민들의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 의원은 "혁신도시 인근은 농촌 지역으로 고령의 어르신들이 많아 질병 정보에 취약하고 소독 등 감염 방지 대책도 미흡하다"며 "주민들이 고령이라 면역력이 떨어져 쉽게 우한 폐렴에 걸릴 수 있어 걱정이 크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