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최고위원 "강한 유감"
출당 등 조치 안한 지도부 비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두 달여 남기고 터져 나온 당 인재영입 논란 등 총선 잡음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당은 영입 인재 2호인 원종건 씨에 대한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폭로가 총선 전체 분위기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는 한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 거취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영입 인재 중 한 분이 사퇴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는데, 사실과 관계없이 당의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죄했다. 이 대표는 “이후에는 인재 영입 전에 좀 더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조만간 사무총장 명의로 조사 심의를 의뢰하고 결과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고 했다.

최고위원인 남인순 의원은 “원씨가 데이트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미투 이후 우리 당은 젠더 폭력에 대해 무관용 원칙이라는 점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당이 사실관계 파악을 이유로 원씨에 대한 제명·출당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당은 김 전 대변인과 정 전 의원 등 부동산 투기 의혹과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예비후보들의 거취를 놓고도 고심하고 있다. 명백한 범죄 행위가 있거나 유죄 판결을 받지 않은 이상 이들의 출마를 막을 명분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몇 명을 살리려고 전체 선거를 망칠 수 없는 노릇”이라며 “본인이 결단하지 않으면 절차대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은 후보 적격성 검증 과정에서 김 전 대변인을 배제할 수 없으면 공천관리위원회가 정무적 판단을 내리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회의를 열고 전날 통보가 진행된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속하는 의원 22명 중 이의신청자의 이의 내용을 논의했다. 공관위는 후보자에 대한 서류 및 면접 심사를 실시한 뒤 단수공천 지역과 경선 지역을 다음달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