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수' 1시간여 출연…"중심은 애국시민"
'탄핵 불문'엔 "일단 이겨놓고 판단"…"필요한 것까지 내려놓는 건 어리석은 일"
'보수 유튜브 출연' 황교안 "잘못된 공천, 최고위서 제재 가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잘못된 공천에 대해서는 당 최고위에서 제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인 '신의 한수'에 출연,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구성이 광화문 세력을 등한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공관위를 세우면 상당 부분 자율성을 줘야 하지만, 공관위에서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향후 공관위의 결정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자유우파의 필승을 위해 노력을 하지, 특정 세력을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가장 큰 중심은 국민, 애국시민이다.

혹시 우려하시더라도 조금 기다려보시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방송에서 1시간여에 걸쳐 공천, 보수통합,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 과정, 지지율 등 당 안팎의 사안들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또 통합과 관련해 '(당권을) 딱 쥐고 당을 이끌고 있는 건가'라는 질문을 받고는 "당을 이끌어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들까지 내려놓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며 "필요한 것까지 내려놓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고 어리석은 일"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은 우선 저를 내려놓아야 이야기가 제로베이스에서 시작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탄핵 문제를 묻어두고 통합에 나선 데 대한 일부 보수 세력의 불만이 제기되는 데 대해선 "지금의 목표는 우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아니라 이 정권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라며 "힘을 합쳐 이겨놓고 다른 판단들을 하는 게 옳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또 "역대 대통령 중에 사법 처리된 분들이 있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일 오래 구속돼있다"며 "선처가 필요하다고 여러 차례 말했는데 이 정권이 응하지 않고 있다.

국민 통합적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 논의가 진행되면서 태극기 세력과 거리를 둔다는 지적에는 "제가 왜 태극기 세력에 관심이 없겠나.

서로 충분하게 잘 교감하면서 태극기 세력을 비롯해 저희 자유한국당 애국시민들, 자유우파가 함께 똘똘 뭉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