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8일 청와대 인사들과 조국 전 장관 등을 겨냥한 수사팀을 와해시켰다는 '검찰 학살', 그리고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항명 사태'를 두고 청와대와 여권에 총공세를 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그 완장값이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자신을 기소한 검찰을 '쿠데타'라고 하는 것을 보고 기가 막혀 말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일개 비서관이 '이제 곧 출범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동원해 검찰을 혼내주겠다'는 얘기를 할 정도로 기강이 문란해져 있다. 공직기강을 직접 감찰해야 할 대상은 바로 최 공직기강비서관"이라며 "환관(옛 중국 황실의 내시) 조고가 설쳐 망조가 들었던 진나라 말기 같다"고 했다.

민경욱 의원도 "청와대 관련자에 대해 형사상 혐의가 제기되고 조사를 받으러 나가게 되면 면직하는 게 관례였다"면서 "뻔뻔한 정권은 그런 최소한의 양심과 염치, 상식도 없다. 청와대는 즉각 최 비서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신보라 의원은 "최 비서관의 검찰협박이 점입가경이다"라며 "왜 개인비리로 기소된 사람이 검찰을 두고 '쿠데타' 운운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청와대 비서관일 때 공직 직권남용죄도 아니고 변호사 시절 조국 전 수석 아들에게 가짜인턴증명서 발급해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건데 왜 길길이 날뛰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적농단' 운운하는 것인가"라며 "청와대 권력은 개인비리조차 수사할 수 없는 성역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어 "그의 입장문은 완전히 이성을 잃었다"면서 "사적인 분노를 거침없이 담아 검찰에 대고 협박하는 것이면 공직을 내려놓고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가짜인턴증명서 만든 것조차 길길이 날뛰며 쿠데타 운운하는 것보니 더 감추고 싶은 허위와 범죄가 많은가보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면서 "이런 사람이 '공직기강비서관'이라니. 문재인정권의 공직기강은 호가호위, 무소불위로 만드는 모양이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23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허위 법무법인 인턴확인서를 발급한 혐의로 최 비서관을 불구속 기소하자 최 비서관이 "검찰권을 남용한 기소 쿠데타"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더불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하면 윤 총장을 수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