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오너가 CEO 해고하듯 통보
安의 제안 받아들일 수 없다"

바른미래 의원 14명 만난 安
"조금씩 생각 달라…결론난 것 없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요구한 당 대표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공식 거부했다. 안 전 대표 측은 탈당 후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엄포를 놓아 바른미래당이 다시 둘로 쪼개질 위기에 처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당 재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모임에는 권은희·김삼화·이동섭 등 안철수계 의원뿐 아니라 김동철·박주선·주승용 등 당권파 의원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왼쪽 두 번째)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당 재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모임에는 권은희·김삼화·이동섭 등 안철수계 의원뿐 아니라 김동철·박주선·주승용 등 당권파 의원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손 대표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안 전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그동안 유승민계 의원들이 저를 내쫓으려고 한 내용과 다를 게 없다”고 밝혔다. 전날 안 전 대표가 손 대표를 만나 제안한 비대위 구성과 안 전 대표의 비대위원장 임명을 거부한 것이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를 겨냥해 “‘내가 창당했으니 내 당’이라고 생각한다면 굉장히 잘못됐다”고도 했다.

안 전 대표가 ‘대표직을 이어가고 싶다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한 데 대해서도 손 대표는 “당권 투쟁을 위해 ‘손학규 나가라’는 수단으로 전 당원 투표를 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전날 안 전 대표가 자신을 만나러 당대표실로 찾아온 것도 언급하면서 “당대표실로 온다는 것을 정치적 예우로 생각했지, 카메라를 불러놓고 물러나라고 하는 소위 ‘최후통첩’을 할 줄은 생각도 못했다”며 “마치 개인회사 오너가 CEO(최고경영자) 해고를 통보하는 듯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제안은 손 대표가 지금까지 공언한 내용”이라며 “전 당원 투표도 당이 위기상황이라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당원들의 뜻을 묻자고 한 건데 손 대표가 왜 계속 회피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당권을 두고 손 대표와 안 전 대표가 정면으로 충돌하면서 안 전 대표가 안철수계 의원들을 데리고 탈당한 뒤 신당을 창당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안철수계인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손 대표의 마지막 결단이 필요한 때”라며 “손 대표가 (안 전 대표의 제안을) 거절하면 안 전 대표 중심으로 신당을 창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권파도 (손 대표를) 보이콧하는 상황이라 아마 같이 행동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14명은 안 전 대표와 오찬 회동을 하고 당 재건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동엔 안철수계 일곱 명뿐만 아니라 당권파로 분류되는 의원들도 참석했다. 안 전 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결론이 난 건 없다”며 “각자 가진 생각이 조금씩 다르다”고 말했다. 당권파로 분류되는 주승용 의원은 오찬 뒤 기자들과 만나 “저를 비롯해 김동철 의원 등이 ‘제2의 유승민 당이 만들어지는 건 안 좋을 것 같다’고 했다”며 “당이 막가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