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 700여명 탑승 신청

정부 늑장대응 비판 일자
"탑승 희망자 파악 늦어"
< 마스크 쓴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우한 폐렴’ 대응을 위한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마스크를 쓴 채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마스크 쓴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우한 폐렴’ 대응을 위한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서울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마스크를 쓴 채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30~31일 이틀 동안 전세기 네 편을 투입해 현지 교민과 유학생을 귀국시키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우한 폐렴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재외국민 보호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정부 관계자는 “중국 정부와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동될 순 있지만 최대한 이른 시일 내 투입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우한행 전세기를 통해 신속대응팀도 투입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한 신속대응팀은 우한 총영사관의 행정 업무를 보강할 외교관들과 의사, 간호사 등으로 구성된다.

하지만 정부 대응이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전날 띄운 전세기가 28일 우한에 도착해 자국 외교관과 가족 등 230여 명을 태우고 캘리포니아로 향했다. 일본도 이날 전일본공수(ANA) 전세기 한 대를 띄워 우한에 체류 중인 일본인 650여 명 중 200명가량을 1차 귀국시켰다. 일본은 향후 추가로 나머지 귀국 희망자도 이송할 계획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 명이 전세기 탑승을 신청했다.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중국 국적자는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탑승할 수 없다.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 역시 탑승이 불가능하다. 외교부 관계자는 “귀국 희망자 파악이 늦어졌고, 중국 정부와 협의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귀국자들은 공무원 교육시설 등에 임시 격리될 예정이다. 잠복기인 14일간 의사가 옆에서 상주하며 24시간 관찰한 뒤 특별한 증세가 없으면 격리는 해제된다. 정부가 격리 시설을 특정하지 않았지만 언론에서 충남 천안의 공무원 교육시설과 청소년 수련원이 거론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나오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시간적 제약이 있어 지역 주민들과 직접 소통하진 못하지만 지방자치단체와는 충분히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아/임락근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