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내부서도 "사법부 정치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7일 4·15 총선을 앞두고 13번째 영입 인사로 ‘양승태 사법부 사법농단’ 관련 의혹을 폭로한 이수진 전 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50·사법연수원 31기)를 영입했다.

이 전 부장판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영입식에서 “사법개혁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사법부를 만들기 위한 법을 정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전 부장판사는 ‘판사의 정치권 진출이 삼권분립을 흔들 뿐 아니라 사법부의 정치화를 조장한다’는 법원 내부 등의 지적에는 “법원에서 사법개혁 활동을 오래 해왔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국회에서 사법개혁을 완수하고자 한다”고 답변했다. 이 전 부장판사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있는 서울 동작을에 전략 공천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