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통폐합 반대 궐기대회"
강원·충북선 "의석 수 확대를"
21대 총선 선거구 획정을 앞두고 지역 정가가 들썩이고 있다. 후보자 등록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선거구 획정에 대한 여야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통폐합 대상으로 언급되는 지역 정치인들의 행보도 바빠지고 있다.

27일 국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은 선거구 획정 기준에 관한 의견을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달했다. 국회에서 선거구 획정 관련 여야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당별로 의견을 따로 전달한 것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설 연휴 전에 국회에서 정리한 기본 의견을 선관위에 주는 게 바람직했을 텐데 (여야 간) 앙금이 남아 있어 하지 못했다”며 “이제 선거구 획정 의견 교환과 협상 과정을 밟아야 할 차례”라고 말했다.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우리 당이 협상하자고 (민주당에) 직간접적으로 얘기했지만 응답이 없었다”고 맞받았다.

통폐합과 분구 대상으로 거론되는 지역 정가는 여야 논의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중앙 정치권을 압박하고 있다. 개편 대상으로 언급되는 경북 울릉군의회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해 “(정치권이) 포항북, 포항남울릉을 떼고 붙이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며 “울릉군의회 차원에서 군민 비상대책위원회 결성, 궐기대회, 국회 청원, 총선 거부 등 모든 방안을 세워 놓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강원 정치권은 춘천 지역구가 분구되고 다른 농어촌 지역의 지역구가 줄어드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권성동 의원 등 한국당 강원지역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강원도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삼아서는 절대 안 된다”며 강원도 의석을 현행 8석에서 9석으로 늘릴 것을 요구했다.

선거구가 어떻게 나뉘느냐에 따라 여야 간 ‘득실’이 다른 만큼 지역 정가의 수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윤남진 충북도의원은 20대 총선 때 보은·옥천·영동 선거구에 편입된 괴산을 진천·음성·증평 선거구로 환원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인구가 적다는 이유만으로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며 “지난 4년간 괴산은 여러 국책사업 유치에 번번이 실패했다”고 옥천 출신인 박덕흠 한국당 의원을 겨냥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