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민청원 45만명 넘어

"과잉대응 해서라도 유입 차단"
"외교 마찰 커…관광업 등 타격"

靑 "상황 예의주시하고 있다"
충남, 단체 관광객 3000명 취소
"우한서 6400여명 들어왔는데…중국인 입국 금지 왜 안하나"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중국인 입국금지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최근 한 달간 중국 우한에서 출발해 한국에 입국한 중국인 수가 6000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청와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사진)에 따르면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으로 나흘 전 올라온 게시글에 45만여 명이 동의했다. 새해 들어 가장 빠른 시일에 가장 많은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북한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춘제 기간 동안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에서는 찬반 토론이 뜨거웠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과잉’ 대응이라 할지라도 감염 위험이 있는 중국인 관광객의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는 찬성 의견이 있는가 하면, “과잉대응으로 중국과의 외교 마찰을 빚고, 관광업계 피해만 커진다”는 반대 목소리도 있다. 반대론자들은 가뜩이나 불경기인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줄어들었던 중국인 관광객이 최근 들어 다시 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야 한다는 주장도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중국인들의 입국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이날 국내에서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나오고, 국내에 우한 출신 중국인들이 수천 명 체류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커졌다.

이날 제일재경망은 우한 지역 바이두 지도 앱(응용프로그램)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해 지난달 30일부터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지난 22일까지 항공편으로 우한을 빠져나온 중국인 탑승객 중 한국으로 향한 이들은 6430명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 여부에 대해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그 문제를 논의한 걸로 알고 있지만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 세계보건기구의 결정을 벗어난 상황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전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철수권고’에 해당하는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충청남도는 오는 2월까지 충남지역 방문이 예정된 중국인 단체관광객 3000여 명의 관광을 취소했다.

임락근/신연수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