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박한 시험발사 징후 없지만, 배제할 수 없어"
"미국 정보당국 호도하려는 시도일수도"
"북한 산음동서 차량 활동 포착"…미사일 시험준비 가능성

북한 평양 인근의 산음동 미사일 시설에서 차량 활동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26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은 미사일 발사나 미사일 엔진 시험의 준비 신호일 수도 있는 차량 활동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국무부 당국자 등을 인용, 최근 며칠간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 차량이 목격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CNN은 이 차들이 미사일 연료 주입에 관여된 것으로 여겨지진 않는다고 했다. 당국자들도 북한이 단거리나 중거리 미사일 발사, 엔진 시험을 향해 움직이는 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당국자는 CNN에 "이런 활동은 미사일 시험에 앞서 우리가 봐온 것과 일치한다"고 했지만, 다른 당국자들은 "임박한 시험발사 징후가 없다면서도 항상 그런 것처럼 시험발사를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CNN은 산음동 시설에서 차량 활동은 최근 몇 달 간 간헐적으로 일어난 일이라고 전했다.

또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연구자들은 최근 활동이 결정적이진 않다며, 북한은 미국이 이곳을 감시하고 있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미국 정보당국을 호도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비정상적 차량 활동은 해석하기 어렵다. 지도부의 공장 방문이라면 이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우주 발사체 제조의 처음 또는 마지막일 수 있다"며 "중요한 것은 서해(위성발사장)나 다른 시설처럼 이곳에서도 활동의 증가가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CNN은 최근 위성 사진을 보면 산음동 시설에 청색 대형 선적 컨테이너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컨테이너의 내용물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 9일 처음 발견된 뒤 나흘 후 사라졌다. 또 16일 위성 사진에서 다시 나타났다가 19일 없어졌다.

CNN은 "이 활동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적대정책에 직면해 '신형전략무기'를 개발하겠다고 언급한 며칠 후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